지유정자매의 보라양육수료 간증

보라양육을 마치며,

지유정

안녕하세요, 저는 동산교회 청년회에 속한 지유정입니다.
어제보다, 다가올 내일보다 주어진 하루에 감사하며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2018년도 우리 동산교회의 표어는 “복음의 확신과 능력을 경험하라”입니다.
저는 복음의 확신과 능력을 경험하려면 첫째로 복음의 말씀을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보라양육을 신청하였고 담임목사님을 통해 보라 양육을 8주간 동안 받았습니다.
작년에도 그랬고, 올해에도 교회의 표어를 따라 순종하기를 결심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며 따라가다 보니, 하나님의 은혜로 더 큰 목적과 틀을 볼 수 있는 지혜와 더 깊은 믿음이 생기는 것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보라양육을 받는 동안 단순히 저는 성경을 읽는 것에서 끝나는 것만이 아니라, 보라 양육의 과정을 따라 성경을 배우며 한 구절 한 구절씩 목사님의 지도를 따라 묵상하다 보니 성경의 전체적인 그림과 구도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나를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하셨다는 말씀앞에서 큰 은혜를 받을 뿐 아니라 성경말씀 한 구절 한 구절이 가슴에서 살아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보라 양육을 통해 배우고 깨달은 것은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관계를 가장 중요시하는 분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데, 하나님께서 모든 만물을 창조하시고 마지막에 아담을 만드시고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라고 말씀하심이 저에게 축복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관계 안에서 어려운 사람들, 세상에서 죄로 손가락질 받는 사람들 조차도 하나님의 피조물인데 감히 우리가 판단 할 이유가 없음을 한번 더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러기에 상대가 나와 많이 다르거나 틀리다고 생각하기보단, 사랑으로 받아 들일 수 있는 마음을 주시고, 상대방의 상처를 볼 수 있는 마음의 평안을 주셨습니다.

내가 이 세상에 살아가는 동안에 하나님과의 관계, 가정에서의 관계, 친구들과의 관계, 사회에서의 관계, 교회에서의 관계, 많은 공동체 안에서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살아갈텐데, 단순히 나 라는 존재보다 하나님의 자녀의 존재로서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가야 함을 고백합니다.

우리가 은혜를 받을수록 더 아름다운 삶의 열매를 맺어야 하는데, 예수님의 마음으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이 가장 어렵지만, 비교 할 수 없는 더 큰 그리스도의 무한한 사랑이 저에겐 어떤 핍박을 받아도 넉넉히 이길 수 있는 믿음이 생겨남을 느끼면서 마음의 부담과 책임이 예수님으로 인해 더 가볍게 느껴지는 기회가 되기를 기도하였습니다.

제가 예수님을 믿고 따라는 일에 여러 가지 환경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더 자라날 수 있도록, 성경을 읽고, 깊이 묵상하고, 기도하고, 말씀에 순종 할 수 있는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갈 것을 다시금 다짐해봅니다.
그리고 제가 바르게 믿음생활 잘 할 수 있도록, 저를 사랑 가득한 동산교회로 보내주시고,
함께 믿음의 가족이 되게 하신 것을 감사합니다.
여러 가지로 바쁘실텐데도 시간을 내어 저를 가르치고 지도해주신 우리 오정무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도 배우는데서 그치지 않고 또 다른 사람을 가르치고 섬기는 일에 저의 삶을 드리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겠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아멘!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